한국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전 총리 별세…향년 92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전 총리 별세…향년 92세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1.jpg
사진은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 모습

 한국정치사의 풍운아김종필 전 총리 별세향년 92

서울아산병원 빈소에 추모의 발길 이어져

 

한국정치사의풍운아’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15분경 신당동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

고인은 이날 자택에서 119 구급차량에 의해 인근 순천향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고인의 한 측근은 "한 달 전쯤부터 기력이 떨어졌지만 특별한 병환은 없었다""빈소가 차려지면 가족장으로 조촐하게 장례를 치르고 조화나 조의금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생전에 국립묘지에 가지 않고 검소하게 부인 고() 박영옥 여사가 묻혀 있는 고향의 가족묘원에 묻어달라고 말했다""부고도 따로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빈소는 평소 진료를 받았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했으며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장례위원장을 맡았다.

이로써 3김 시대는 막을 내렸다.

 

3김 정치의 주인공이었던 김대중·김영삼·김종필 트로이카가 모두 역사의 뒤안길로 퇴장했기 때문이다.

김 전 총리는 지난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으며 공주 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1963년 공화당 창당을 주도하고 그해 치러진 6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7·8·9·10·13·14·15·16대를 거치며 9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총리는 1961년 처삼촌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 쿠데타에 가담해 현대 정치사의 전면에 등장했으며, 같은 해 중앙정보부를 창설해 초대부장에 취임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영원한 '2인자의 길'을 걸어왔다.

공화당 창당 과정에서 증권파동을 비롯한 이른바 '4대 의혹사건'에 휘말리면서 19632'자의반 타의반' 첫 외유를 떠난 데 이어 한일 국교정상화 회담의 주역으로서 핵심쟁점이던 대일 청구권 문제와 관련된 '김종필·오히라 메모' 파동으로 6·3사태가 일어나자 1964년 또다시 2차 외유 길에 올랐다.

이후 1971년부터 1975년까지 46개월 간 국무총리를 지내며 승승장구했으나, 1980년 신군부의 등장과 함께 '권력형 부정축재자 1'로 몰려 영어의 몸이 되기도 했다.

김 전 총리는 1984년 미국으로 건너가 유랑생활을 하다 1986년 귀국한 뒤 신민주공화당을 창당, 198713대 대선에 출마해 낙선했다. 그러나 1988년 치러진 13대 총선에서 충청권을 기반으로 35석의 국회의원을 확보하는 데 성공, 오뚝이처럼 정치 일선에 복귀했다.

이어 내각제를 고리로 1992년 대선에서 김영삼(YS) 당시 대선 후보를 지원했으며, 1997년 대선에선 자신이 창당한 자유민주연합 후보로 다시 대권에 도전했으나 선거 막바지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을 성사시키며 김대중(DJ) 당시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 첫 수평적 정권교체와 함께 국민회의·자민련 공동정권을 탄생시켰다.

그러나 내각제 파동과 16대 총선 과정에서 쌓인 공동정권 수장 사이의 앙금은 결국 20019월 임동원 당시 통일부 장관 해임안 가결 및 공조 파기로 이어졌다. 김 전 총리는 200417대 총선을 통해 재기를 시도했으나, 자신의 10선 도전 실패와 함께 고작 4명의 의원만 배출한 참패를 당한 뒤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 전 총리는 쿠데타 원조에서 중앙정보부 창설자, 풍운의 정치인, 영원한 2인자, 경륜의 정치인, 처세의 달인, 로맨티스트 등 영욕과 부침을 거듭해왔다. 유족으로는 아들 진씨, 딸 예리씨 11녀가 있다. 발인은 27일 오전 9시 서울아산병원.

 

정치부=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