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태안에 ‘중형고용센터’ 설치 확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고용노동부,태안에 ‘중형고용센터’ 설치 확정

고용노동부.jpg
사진은 고용노동부 세종 청사 모습

 

고용노동부,태안에 중형고용센터설치 확정

 

내년부터 취업 및 구인기업지원·복지서비스 제공

 

고용노동부 태안중형고용센터가 올해 안에 설치될 예정이어서 군민들이 더욱 촘촘한 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25일 전국 32개소의 중형고용센터를 설치 예정지를 발표했다, 여기에는 태안군도 포함됐다.

중형고용센터는 내년 1국민취업지원제도시행을 앞두고 증가하게 될 고용서비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용센터 접근성 및 일자리문제 해결을 위한 중앙·지방 간의 협력도를 높이기 위해 설치된다.

이번 중형고용센터설치 예정지는 지역 내 사업체 수나 구인인원구직건수, 차상위수급자 수 등 관할 고용복지서비스 수요와 인구, 고용센터까지의 이동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선정됐다.

올해 태안에 설치될 중형고용센터는 고용센터지자체새일센터 소속 5명 내외의 직원이 국민취업지원제도(도입 전까지는 취업성공패키지)’를 중심으로 취업 및 구인기업 지원, 복지서비스 등을 제공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중형고용센터가 설치되면 취업취약계층 대상 개인별 취업활동 계획 수립 및 소득지원, 취업활동계획에 따른 참여기관별 서비스 배분의뢰, 구입업체 대상 채용서비스 등이 가능해진다더불어 대상별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농촌일자리 등 지역일자리 상담연계, 취업장애요인 해소를 위한 생계의료돌봄서비스 제공도 함께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세로 군수는 이번 중형고용센터 설치를 통해 고용보험의 틀 밖에 있어 코로나19 사태에 큰 어려움에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프리랜서특수고용직 분들을 보호할 수 있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조기 안착하고, 고용안전망 확충 및 촘촘한 고용서비스 인프라 구축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취업지원제도란 취업취약계층에게 직업상담직업훈련취업알선 등의 취업지원서비스와 함께, 구직활동을 성실하게 할 경우 월 50만 원씩 6개월 간 최대 300만 원의 구직촉진수당을 제공하는 한국형 실업부조이다.

 

태안/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