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박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박차

태안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2).jpg
사진은 가세로 태안군수가 지난 26일 국회의원 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서해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필요성 등을 설명하는 모습.태안군제공
 

 

태안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국회 정책토론회 (1).jpg
사진은 ‘서해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한 모습.태안군제공

 

태안군,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 박차

 

26일 국회 의원회관서 정책토론회 개최

지리적·군사적 요충지 서해수호 거점 조성

 

태안군이 국토 최서단 격렬비열도를 국가관리연안항으로 지정, 해양영토의 주권수호와 해양안전 전진기지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군과 충남도는 지난 26일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서해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격렬비열도는 태안군 근흥면 안흥항에서 서쪽으로 55km 떨어진 국토 최서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중국과 가장 가까운 대한민국의 영토로 해양영토 주권수호와 수산자원·해양관광자원으로 보호해야할 지리적·군사적 요충지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전남대 신승식 교수를 좌장으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심기섭 박사의 격렬비열도 국가개발 필요성과 종합관리 방안주제발표에 이어,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정책과장 김학기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장 한상철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경비과장 한준섭 충남도 해양수산국장 전강석 태안군 해양산업과장이 토론자로 나서 서해의 독도격렬비열도를 서해수호의 거점으로 만들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가세로 군수는 대한민국 국토 최서단에 있는 격렬비열도는 우리 영해의 서쪽 넓이를 결정하는 영해기점이자 해양영토 보전을 위한 중요한 지역으로 서해의 독도로 불리고 있다서해의 영토를 보전하고 수산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격렬비열도의 국가매입과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격렬비열도가 국가관리연안항으로 지정돼 서해 거점항만과 전진기지로 개발되면, 해경의 출동시간 단축으로 중국 어선들의 불법조업 단속이 보다 수월해지고 기상 불량 시 주변 어선들의 피항지로도 활용할 수 있는 등 해양영토의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진다앞으로도 해양주권과 해양영토 수호를 위해 격렬비열도에 많은 관심을 갖고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에 힘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격렬비열도인근에선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많고 사건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임에도 해상경찰이 출동하는데 약 3시간이 소요돼 영해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기상 악화 시에는 어선 피항과 신속한 재난구호를 위한 요충지이지만 해경부두가 없는 실정이다.

이에, 가세로 군수는 올해 3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직접 만나 현재 사유지인 동·서 격렬비도의 국가매입과 북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을 4차 전국항만기본계획에 포함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하는 등 격렬비열도 국가관리연안항 지정을 위해 끊임없이 발로 뛰고 있다.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가세로 태안군수성일종 국회의원김용찬 충남행정부지사를 비롯, 국회의원해양수산부 장관정당인 등이 참석해 격렬비열도에 대한 각계각층의 높은 관심을 보였다.

 

태안/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