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더 늦기 전에 모두가 나설 때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쓰레기,더 늦기 전에 모두가 나설 때다

윤태연 태안해경서장.jpg【기고】해양쓰레기,더 늦기 전에 모두가 나설 때다

 


몸이 아플 때 알려오는 이상신호들을 방치하면 생명유지 반응체계가 망가지면서 거부할 수 없는 고통과 죽음을 겪게 되듯이, 생명체인 하나뿐인 지구도 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 해수면 상승 등 지구환경 붕괴에 관한 강력한 경고 시그널들을 수없이 보내오고 있다. 이제 어떻게 할 것인지 우리 모두의 분명한 ‘답변’과 '행동'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점에 와 있다.
자연의 파괴적 이용을 통해 발전해 온 지난 1세기 동안 지구자원 개발 이용의 중심에 있던 탄소에너지 시대의 종말적 환경문제로 인해, 다행히 수소․전기 에너지시대로의 신세기적(新世紀的) 자구도생(自求圖生)의 노력들이 점차 큰 관심과 탄력을 받고 있다. 하지만 탄소에너지 시대 종말의 정점에서 쓰고 버려지는 다양한 부산물들이 최종 바다속으로 몰려 쌓이는 해양쓰레기는 어느새 미래 인류생존을 목죌만큼 전지구적 환경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보고된 폐사 바다거북 38마리 중 20마리 위장에서 플라스틱이 발견된 충격적인 사실은 사회적 경종을 울렸다. 특히, 보이지 않는 ‘킬러(killer)’라는 공기속 초미세 먼지처럼 바다속 초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영향과 해양먹거리 문제는 앞으로의 크나큰 근심거리가 아닐 수 없다. 이처럼, 지금 우리는 모두의 생존이 달린 해양쓰레기, 특히 미세 플라스틱 문제와의 전면전을 벌여야 할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해양수산부나 해양경찰청을 비롯, 국가기관과 지자체, 해양환경관리공단 등 공공단체와 각계 민간단체들이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적극 확대하고 나서 매우 고무적이다. 매년 깨끗한 바다 가꾸기 정책들을 다양하게 펼펴온 해양경찰청은 올해 무인비행기를 활용한 선박 쓰레기 무단투기 스마트 단속을 비롯, 한국해양구조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폐그물·폐타이어 등 해양쓰레기 직접 수거 활동을 전국적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명예해양환경 감시원제도, 어업인․청소년 대상 맞춤형 교육, 해양환경 포스터 공모전 및 사진 전시회 등 국민참여형 해양환경 보호캠페인과 해양쓰레기 줄이기 실천운동을 적극 추진해 국민이 공감하는 해양환경보호 인식저변을 널리 확대할 방침이다.
지자체 중 충남도는 올해 ‘해양쓰레기 없는 더 행복한 충남 구현’을 목표로 지난해보다 50억원이 늘어난 사업비 175억 원을 투입해 ‘2020 충남도 해양쓰레기 관리 시행계획’ 추진하고 특히, 수산인들의 역할과 책임을 높이는 별도시책들을 마련해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해 해양수산부 주관 해양쓰레기 관리역량 평가에서 전국 79개 기초지자체 중 종합 2위에 선정된 태안군도 ‘2020년 침적쓰레기 정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지난해까지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위탁해 진행하던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을 올해 군 직영사업으로 전환해 총 50억원의 예산으로 태안해역 침적쓰레기 1400톤 가량을 수거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러한 국가적 노력만으로는 안심할만한 총체적 효과를 보기엔 여전히 많은 공백들로 갈 길이 멀다. 이와 같이 관계 부처나 기관마다 여러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쌓여가는 해양쓰레기 속도에 따라가기 벅찬 게 작금의 현실이다. 이러한 환경대응 공백들은 이제 국민 개개인 모두가 함께 동참해 하나하나 메꿔갈 수밖에 없다. 우리 주변 가까이서 끊임없이 경종을 울려오는 환경위기 시그널들에 위기의식을 갖고 삶의 주변에서부터 플라스틱 등 쓰레기 배출을 줄이려는 실천적 노력들이 삶의 한 부분이 돼야 한다.
이제 주말마다 낚시 등 해양레저를 즐기려는 인파로 북적대는 본격적인 바다 행락철에 맞춰 해양경찰이 본격 추진하는 해양환경보전 ‘바다야 사랑해(海)’ 실천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보는 것은 어떨까? 후시(Hooxi)앱을 설치해 환경미션을 수행하고 받은 그린페이(green pay)로 무료 쇼핑을 통해 득템하는 재미와 의미는 남다를 듯하다. 해양레저 활동 중 발생하는 각종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지 않고 스스로 되가져가는 실천을 행동으로 옮길 때, 생명의 지구를 살린다는 뿌듯한 보람과 함께 주변의 말없는 감동과 존중의 시선은 덤으로 얻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
다가오는 주말에 사랑하는 가족이나 동료들과 함께, 2016년 크레이그 리슨 감독이 만든 환경 다큐멘터리 영화 'A Plastic Ocean(플라스틱, 바다를 삼키다)' 감상을 적극 추천드리며, 해양쓰레기로부터 안전한 생명의 바다를 오늘도 고민해 본다.

 

태안해양경찰서장 총경 윤태연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