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완전파괴 공식확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해외

北,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완전파괴 공식확인

  
개성공단남북연락사무소.jpg
사진은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공단에 위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모습

 

개성공단남북연락사무소11.jpg
사진은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공단에 위치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기 전 건물 모습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완전파괴 공식확인

 

김여정 지시 3일 만에 판문점 선언상징 연락사무소 폭파

 

북한이 개성공단 남북 연락사무소 완전 파괴를 공식 확인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대남 공세를 이어 오다 16일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 상징이던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관영통신을 통해 공식 보도했다.

이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이다.

북한 중앙방송과 중앙TV 등은 이날 오후 450분 보도를 통해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6일 완전 파괴됐다""14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밝혔다.

매체들은 "쓰레기들과 이를 묵인한 자들의 죗값을 깨깨(남김없이) 받아내야 한다는 격노한 민심에 부응해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해버린 데 이어 우리 측 해당 부문은 개성공업지구에 있던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완전파괴시키는 조치를 실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실행하면서 20184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문을 연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는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졌다.

 

개성공단 남북 연락사무소 개소식 모습.jpg
사진은 남과 북이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연락사무소 청사 개소식을 갖는 모습

 

북한은 이날 오전 총참모부 명의의 공개 보도에서 전선을 요새화하고, 북한 주민들의 대남 전단 살포를 도와주라는 의견을 접수했다군사적 행동 계획들을 작성해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날 4층짜리 건물을 폭파하기 위해선 사전에 충분한 검토와 준비가 필요한 것이어서 북한이 사전에 향후 시나리오까지 짜 놓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북한의 보복 조치가 여기서 그치지 않을 거라는 추측도 나온다.

북한이 예고한 대로 남북 공동연락사무를 폭파한 만큼 향후 추가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남북관계가 교착국면에서 위기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우려하는 등 후속 도발이 예상되고 있다.

 

뉴스포탈/디지털 뉴스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