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새콤달콤’한 오디 출하‘한창’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태안군,‘새콤달콤’한 오디 출하‘한창’

태안이원면 농가오디수확 (3).jpg
태안에선 요즘 제철을 맞은 ‘블랙푸드’ 오디 출하가 한창이다. 사진은 태안군 이원면의 한 오디 농가에서 오디를 수확하는 모습.태안군제공
 

 

태안이원면농가오디수확 (2).jpg
태안에선 요즘 제철을 맞은 ‘블랙푸드’ 오디 출하가 한창이다. 사진은 태안군 이원면의 한 오디 농가에서 오디를 수확하는 모습.태안군제공

 

태안군,‘새콤달콤한 오디 출하한창

 

쳬계적 관리로 당도 높고 즙 많은 오디 생산

 

태안지역에선 요즘 제철을 맞은 블랙푸드오디 출하가 한창이다.

군에 따르면 뽕나무 열매 오디는 노화를 방지하는 항산화 물질 안토시아닌이 포도보다 23나 많이 들어있고, 세포기능 활성화로 노화 억제와 간 해독에도 효과가 있어 현대인들의 건강식으로 인기가 높다.

태안 지역 27농가는 6ha에서 오디를 재배하고 있으며, 와이(Y)자 시설재배와 균핵병 적기 방제 등 체계적인 관리로 당도 높고 즙이 많은 오디를 생산하고 있다.

오디는 이달 초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으며 소비자와의 직거래를 통해 1kg8000~1만 원 선에서 거래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농가에 기술을 이전(저온진공농축 추출방법)해 상품화한 오디 음료 오디 앤 베리등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판매해 관광객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장기술지도와 연구회 육성 등에 힘써 오디가 태안 농가의 고소득 작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