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연말까지 바다쓰레기 1400톤 수거 나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연말까지 바다쓰레기 1400톤 수거 나서

침적해양쓰레기 정화(1).JPG
태안군이 올해 총 50억 원(국도비 포함)의 예산을 들여 바닷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한다. 사진은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태안군,연말까지 바다쓰레기 1400톤 수거 나서

 

50억 원 들여 어장 16권역으로 나눠 수거

어촌계 및 선주연합회 충분한 의견수렴 거쳐

 

태안군이 수산자원보호와 해양오염방지,선박 안전운항 확보 등을 위해 50억을 투입, 연말까지 바다 속 침적쓰레기 1400톤 수거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까지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위탁해 추진하던 바다 속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을 올해부터는 군 직영사업으로 전환, 추진할 방침이다.

군은 연말까지 국·도비 포함 총 50억 원을 투입, 바다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할 계획이다.

바다 속 침적해양쓰레기는 해양생물이 먹이로 오인해 섭식하거나 폐어구류에 갇히는 등 폐사를 유발해 어업비용 증가와 어획량 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선박 추진기관에 감겨 고장을 일으키는 등 안전운항을 위협, 어업인의 삶의 터전 황폐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군은 올해 1‘2020년 침적쓰레기 정화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월부터 5월까지 관련 어촌계 및 선주연합회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태안 해역을 총 16개 권역으로 나눠 공개 입찰을 통해 사업자 선정을 마쳤다.

군은 앞으로, 1~16권역(1,2권역 사업착수, 3~4권역 계약의뢰, 5~11권역 설계완료, 12~16권역 설계착수)에 대해 순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올해 말까지 정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빠다 속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으로 해양 동식물의 서식지와 산란장 등에 침체된 폐어망어구 등을 수거해 해양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해양쓰레기 관리에 나서 지속가능한 어업이 가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태안 바다에서 수거된 해양침적쓰레기는 2017341, 2018333, 2019888톤이며, 군은 지난해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해양쓰레기 관리역량 평가에서 79개 기초지자체 중 2(국무총리 표창)에 선정되는 등 청정 태안이미지 제고에전력을 다하고 있다.

 

태안/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