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의 고장 영동서 ‘붉은 체리 관광객 유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과일의 고장 영동서 ‘붉은 체리 관광객 유혹’

영동군 붉은체리 관광객 유혹.jpg
충북 영동군 심천면 초강리 김진근(52) 씨는 요즘 과일의 다이아몬드라 불리는 체리를 본격 출하하고 있다.사진은 김씨가 체리를 살펴보는 모습. 영동군 제공

 

과일의 고장 영동서 붉은 체리 관광객 유혹

심천면 초강리 김씨 농장서 체리 본격 출하 시작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에서 과일 중의 다이아몬드라 불리는 체리 출하가 본격 시작돼 관광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체리는 몸을 이롭게 하는 항산화 성분을 다량함유 돼 있고, 면역력 증가와 노화방지에 효능이 좋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웰빙식품으로 각광받는 과일이다.

영동군 심천면 초강리 김진근(52)씨는 지난달 말부터 체리 시설하우스에서 조대과, 라핀 품종을 출하하고 있다.

조대과는 숙기가 5월 하순경이고 중량은 10g, 당도는 20.9브릭스 이상으로 품질이 우수해 농가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품종이다.

김 씨는 28000규모의 하우스에서 조대과 외에 타이톤, 써미트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청정 자연 환경 속에서 풍부한 일조량과 적당한 일교차 등 생육환경이 좋아 이곳에서 생산되는 체리 또한 최고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여름철 과일로 인기가 높은 체리는 시설하우스 무가온 재배를 하면서 수정율을 높이기 위하여 수정벌을 활용하거나 하우스 덕시설을 이용한 농작업 환경을 만들어 생산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씨는 끊임없는 연구와 독특한 노하우를 개발해 유난히 맛과 품질이 뛰어난 체리를 생산 ,출하 중이다.

또한 시기별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관리해 친환경 체리를 생산, 상품성 향상의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이 품종들은 지난달 27일 첫 출하를 시작하였으며, 올해 출하량은 7000상자를 예상하고 있다.

출하가격은 117000원 정도 내외다. 공판장 등 계통출하를 시작으로 많은 소비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지서경 팀장은 체리 재배에 적합한 토질과 뛰어난 기술력으로 생산된 영동 체리는 전국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고 지역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이바지 할 것이라며, “영동과일의 위상을 지키고,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