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담초(骨擔草),뼈와 관절을 책임지는 약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골담초(骨擔草),뼈와 관절을 책임지는 약초

골담초.jpg
사진은 골담초

 


골담초(骨擔草 ),뼈와 관절을 책임지는 약초

 

 

골담초는 뼈 질환을 담당하는 약초다. 관절염, 신경통, 고혈압에 좋은 효과가 있다. 골담초의 다른 이름은 금계아, 수화침, 금작목, 금작화, 강남금풍, 장판자라고도 부른다.

골담초는 뿌리를 주로 약재로 쓰며 신경통의 특효제로 소문나 있다. 술에 담가 오래 묶였다가 아침저녁으로 조금씩 마시면 효험이 뛰어나지만 많이 마시면 위험하다.

뿌리를 깨끗이 씻어 건조시켰다가 달여 마시면 풍사, 풍통을 없애고 관절염이나 뼈가 부러져 쑤시고 아플 때, 삔 데, 멍든 타박상에 뛰어난 약효를 발휘한다.

민간약으로서도 뿌리는 뼈와 관계되는 여러 병에 효험이 있다고 했다.

또 민간에서는 잎이 붙은 가지를 꺾어다가 달여 마시면 수면장애, 월경이 없을 때, 고혈압, 위장병, 기침 감기, 위장병을 가라앉힌다는 효험이 있다고 과거부터 알려져 있다.

골담초 꽃은 4~5월에 피는 콩과식물로 특유의 나비모양 황색으로 피어 2~3일 후에 차츰 적황색으로 변해 하나 둘 떨어지고 푸르른 잎만 무성하게 남는다.

옛날에는 구황식물로 꽃을 따먹고 꽃 떡과 꽃 화채 등을 만들어 먹기도 했다. 뿌리는 근경으로 땅속으로 길게 뻗으며 육질이 부드럽고 연하며 향긋한 향기를 가지고 있다.

이 뿌리는 약용으로 쓰고 나무는 관상용으로 정원수로 심어지기도 한다. 이와 함께 골담초의 일종인 금전 금계아(Caragana fuvata pall poir)도 골담초의 성분과 비슷하여 타박상, 류마티스성 근골통, 월경불순, 유방염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골담초의 에테르 추출물에도 혈압강하 물질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의 임상보고에서도 고혈압 2, 3기에 대한 효능이 73%에 달하고 혈압환자의 75%1주일이내에 혈압이 떨어지고 극히 소수의 경우에 한해서 3~4주후에 혈압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된바 있다.

골담초 뿌리는 옛부터 상처의 치료약으로 써왔다. 최근에는 골담초 뿌리의 에테르 추출물과 핵산추출물은 항염(抗炎)과 진통, 소염작용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타박상이나 담 결리는데, 두통, 치통에까지 사용되고 있다.

골담초의 꽃인 금작화는 자음(滋陰), 화혈(和血), 건비(健脾)의 효능이 있어 노열 해소, 머리가 어지럽고 허리가 아픈 증세, 급성유선 염, 타박상치료, 두통치료, 이명(耳鳴), 눈이 잘 보이지 않고 시력이 약화되는 안화(眼花)에 주로 사용된다. 폐 기능을 보하고 비, 위장, 소화기를 강하게 한다. 강장, 이뇨, 류마티스 관절염에 사용하며 골담, 골슴, 각기, 수면 장애, 척수 신경염, 감기, 위장질병, 백대하, 무월경, 생리불순, 통풍, 요통, 해수, 어지럼 증 등에 효과적이며 쉽게 피로를 느끼는 허약체질에 좋다.

골담초 뿌리(골담근, 금작근)는 맛이 달고 쓰며, 약간 따뜻하거나 평하며 독이 없다. 그러나 골담초는 드물지만 복용에 따른 부작용도 나타나 피부소양증, 알러지성 피부염, 해소 등이 생길 수 있다.

 

뉴스포탈/디지털 뉴스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