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안면도서 멸종위기‘으름난초’군락지 발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태안 안면도서 멸종위기‘으름난초’군락지 발견

안면도서 멸종위기 으름난초 무더기 발견.jpg
사진은 태안 안면도 자연휴양림에 자생하는 ‘으름난초’모습. 산림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제공

 

태안 안면도서 멸종위기으름난초’군락지 발견

 

전국 10곳 미만 자생휴양림 내 10촉 이상 집단 발견은 처음

 

태안 안면도 자연휴양림에서 전국적으로 10곳 미만에서만 자생하고 있는 멸종위기 희귀식물으름난초군락지가 발견돼 학계 등 이목이 쏠리고 있다.

25일 도 산림자원연구소(태안사무소)에 따르면 안면도 자연휴양림 외곽 지역에서 으름난초’ 12촉을 발견해 주변에 목재 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보호·관리 중이다.

으름난초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동식물 이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지정 국가적색목록 취약(VU)’식물이다.

국내 자생지는 태안과 전남 보성·영암, 전북 진안, 제주도 등 10곳 미만이며 개체수도 매우 적다. 태안지역 자생지는 역시 안면도 자연휴양림 내 숙박시설 인근이나, 개체수가 12촉에 불과하다.

숲 속 썩은 균사에 기생하는 으름난초는 외떡잎식물 난초목 난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 개천마로도 불린다. 키는 100까지 자라며 줄기 끝에서 많은 가지가 나온다. 잎은 삼각형으로 작은 비늘조각처럼 생겼다. 노란빛이 도는 갈색 꽃은 67월 가지 끝에 몇 송이 씩 핀다. 으름과 비슷한 모양의 열매는 붉은 색이며, 크기는 68이다.

안규원 태안사무소장은 안면도 자연휴양림에서 10촉 이상의 으름난초가 집단적으로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으름난초 자생지는 식물지리학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 만큼, 자생지가 잘 보존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