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연구팀 '코로나19'백신항원 임상실험 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해외】

충남대 연구팀 '코로나19'백신항원 임상실험 중

충남대 서상희 교수 팀 코로나19 항원생산 성공.jpg
사진은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서상희 교수 모습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 생산 모식도.jpg
사진은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 생산 모식도.충남대 제공

 

충남대 연구팀 '코로나19'백신항원 임상실험 중

 

지구촌 '코로나19' 사태 조기 해결 가능성 열어

동물 대상 안전성, 면역성 및 방어효능 규명

백신공장서 대량 생산 가능한 백신 주 개발도

사람 코에 뿌리는 약독화된 백신 주 개발이 목표

 

지구촌 전체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해결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충남대 연구팀이 "코로나19' 백신 항원 생산에 성공, 임상실험이 한창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바이러스 백신 분야 전문가인 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서상희 교수(55) 연구팀 (대학원생 3, 학부생 2)은 세포 배양기술을 이용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을 생산하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지난 10일 밝힌바 있다.

서 교수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연구팀은 정부로부터 허가받은 안전이 보장되는 생물 안전 3등급 시설(BSL-3)내에서 원숭이 유래 신장 세포인 베로(Vero) 세포를 배양하고 이에 코로나바이러스19를 감염해 바이러스를 증폭시켜 바이러스 단백질을 정제한 후 포르말린 (formalin)으로 불활화 (inactivation)해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항원을 생산했다.

연구팀은 생산된 백신 항원의 면역성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 (마우스)에 접종해 코로나바이러스-19의 감염을 막을 수 있는 항체(중화항체)가 잘 유도되는지, 독성은 없는지 등을 검증중이다.

이 검증은 약 4-6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바이러스19가 감염되는 마우스(hACE2-TG 마우스: 사람 코로나바이러스19 수용체 형질전환 마우스)가 곧 확보되는 대로 방어실험도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사람에게 상용화 된 대부분의 바이러스 백신은 바이러스 백신 주를 세포 등을 이용해 대량생산 후 포르말린 등을 처리해 불활화(inactivation)한 사독백신(독감백신, A형 감염백신, 소아마비 백신, 광견병백신)이거나, 바이러스의 병원성을 떨어뜨린 약독화 된 생독 백신 (홍역백신, 유행성이하선염 백신, 풍진백신, 천연두백신, 수두백신, 황열백신, 독감백신)이다.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개발의 관건은 우선 백신 공장에서 백신 항원을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백신 주를 개발하는 것이다.

최종적으로는 건강한 사람에 코로 스프레이 방식으로 뿌리는 백신 주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코로나바이러스19는 병원성이 높아 BSL-3 시설 내에서만 백신 항원 생산이 가능하다.

서 교수 연구팀은 우선, 코로나바이러스19 대유행에 대비해 일반 백신 공장에서 사독 백신 생산이 가능하도록 병원성을 약화한 코로나바이러스19 백신 주를 최대한 빨리 개발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서 교수는연구팀은 우선 동물을 대상으로 백신 항원의 면역성과 안정성을 확인할 계획이라며검증까지는 최대 6주가 소요될 예정이다.백신 항원을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는 것도 급선무라고 밝혔다.

 

충청/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