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긴급생활안전자금 지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긴급생활안전자금 지원

맹정호시장서민대책브리핑.JPG
사진은 맹정호 서산시장이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와 관련 저소득층 등 지원 대책을 브리핑하는 모습. 서산시제공

 

서산시,소상공인·실직자 긴급생활안전자금 지원

 

소상공인7600, 실직자2800, 1가구(업체)100만원씩 지급

 

서산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실직자에 대해 1가구(업체)100만원씩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맹정호 시장은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브리핑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맹 시장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경제활동이 위축돼 소상공인, 저소득층은 소비부진 등으로 심각한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이에 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 위해 나섰다.

시는 우선 소상공인 7600명과 실직자 2800명 등 1400명에게 1가구(업체)100만원씩 긴급생활안전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2019년도 매출액 3억 원 이하의 소상공인이 전년 3월 대비 카드매출액이 20%이상 감소한 경우와 기준 중위소득 80%이하인 실직자 등이다.

다만 다른 법령과 규정에 의해 이미 지원을 받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기초연금수급자,실업급여수급자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시는 택시, 시내버스 등 개학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운수업체와 기사에 대해 약 9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시는 올해 서산사랑상품권 발행규모를 385억으로 확대하고 앞으로 도입될 농어민 수당 125억 원과 아동 양육, 저소득 층 한시지원금 59억 원도 서산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기금 5억 원을 추가로 출연해 충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례보증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밖에도 시는 전통시장 공공부분 사용료의 80%를 감면하고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는 분에게는 임대료 인하율만큼 재산세를 감면하는 것 이외에도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에 포함돼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55개소에 대해 100만원씩을 지급할 계획이다.

맹정호 시장은 시는 1600여명 공직자부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소비촉진과 재정신속집행에 솔선수범하겠다확진자와 대면하는 등 두려움에 담담하게 마주하는 의료진과 방역활동에 수고하는 공직자와 시민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산/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