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만리포니아’ 새로운 서핑 중심지로 ‘급부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만리포니아’ 새로운 서핑 중심지로 ‘급부상’

만포니아써핑천국.jpg
사진은 서핑마니아들이 지난해 여름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서 서핑을 즐기는 모습 .충남도제공

 

태안 만리포니아새로운 서핑 중심지로 급부상

 

·태안군, 올여름 국제 서핑 페스티벌 개최

 

태안 만리포가 새로운 서핑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충남도는 서핑 문화의 새로운 중심지로 도약을 위해 올여름 만리포에서 국제 서핑 페스티벌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는 올여름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 일원에서 태안군과 함께 만리포 서핑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은 최근 서퍼들 사이에서 서핑의 메카인 미국 캘리포니아 해변의 이름을 딴 만리포니아라는 애칭으로 불릴 만큼 각광 받는 서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만리포 해수욕장을 방문한 서퍼는 201712000, 201823000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도와 태안군은 도비 10억 원과 군비 10억 원 등 총 20억 원을 투입, 올여름 국제 서핑 페스티벌을 개촤할 계획이다.

서핑 페스티벌은 국제 서핑대회 스케이트보드 대회 음악 축제 해양레저스포츠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도와 태안군은 지역협의체·서핑협회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는 등 페스티벌을 총괄하고 군은 이달 중 입찰 공고를 통해 제안서 심사 및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개·폐막식부터 세부 프로그램 등 행사 운영에 관한 역량을 평가한 뒤 행사 진행을 맡을 대행사를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국내·외 서퍼들에게 만리포 해변을 새로운 서핑 포인트로 소개하고, 해수욕장 일대를 해양레저관광 중심지로 육성해 나아겠다고 말했다.

 

만포니아써핑천국1.jpg
사진은 서핑마니아들이 지난해 여름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서 서핑을 즐기는 모습 .충남도제공
 

 

만포니아써핑천국2.jpg
사진은 서핑마니아들이 지난해 여름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서 서핑을 즐기는 모습 .충남도제공

 

태안/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