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첫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中다녀온 여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서 첫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中다녀온 여성’

북한에 첫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jpg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남포시가 벌이고 있는 방역사업을 설명했다. 사진은 남포 수출입품 검사검역소에서 방역을 하고 있는 모습.

 

평양서 첫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다녀온 여성

 

北접촉자 모두 격리, 국경지역 추가 발생 가능성 우려

 

국경을 전면 봉쇄하는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였던 북한에 첫 감염 확진자가 발생,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소식통은 지난 7중국을 비롯, 국제적으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자 북한은 외국을 다녀온 모든 사람을 일정 기간 격리하고 전수 검사를 벌여 왔다이 가운데 중국을 방문했던 한 평양 주민 1명이 최근 의심 증상을 보였고, 북한 보건 당국의 검사 결과 확진자로 판정받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또 확진자로 판정받은 사람은 평양에 거주하는 여성이라며 이 여성을 접촉한 모든 사람을 격리한 상태이고, 아직 추가 확진자가 있다는 정보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인범 북한 보건성 국장은 지난 2일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아직 감염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힌 점을 고려하면 확진 판정은 이번 주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중앙비상방역지휘부의 분과들이 사업 직능과 임무 분담을 재조직했다고 보도했다.

정부 당국은 북한이 치료약 개발에 나서고 비상방역지휘부의 업무를 전환한 건 환자 발생에 따라 예방과 함께 치료의 필요성 때문으로 보고 있다.

북한의 심장부인 평양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도 환자가 추가 발생할 수 있어 우려되고 있다.

북한 코로나 환자 발생.jpg
북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위생선전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 6일 전했다. 사진은 위생선전사업 모습.

 

 

북한/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