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신당명칭'국민당'확정,색은'오렌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안철수,신당명칭'국민당'확정,색은'오렌지'

안철수 국민당 창당.jpg
사진은 9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창당준비위원장에 선출된 안철수 전 의원이 인사말을 하는 모습.

 

 

안철수,신당명칭'국민당'확정,색갈은'오렌지'

 

, "진영정치 바이러스 무찔러야"&,진 교수 정직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신당 명칭을 '국민당'으로 확정하고 창당 준비 체제에 돌입했다. 국민당은 3대 지향 점으로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일하는 정치'를 제시했다.

국민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열어 새 당명을 이 같이 정하고 신당 창당준비위원장으로 안 전 대표를 추대했다. 또 실용적 중도노선을 추구하는 내용의 창당 발기문도 의결했다.

국민당은 애초 '안철수 신당'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려 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당명 사용을 불허하면서 '국민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당의 상징 색은 주황색으로 정했다.

안 전 대표는 세금 도둑질 바이러스 진영정치 바이러스 국가주의 바이러스 등을 언급하며 "우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고통받는 것처럼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세 가지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돼있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세 가지 바이러스에 감염된 민주주의의 위기는 지난 박근혜 정권에서도 볼 수 없었던 위기"라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거짓과 위선의 진원지가 바로 정부여당과 청와대"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날 행사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참석했다. 진 전 교수는 약 1시간 넘는 시간 동안 강연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진 전 교수는 "이념과 정당이 다르더라도 우리가 합의해야 할 게 있는데 그건 바로 공정, 정의이며 최선의 정치는 정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