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우리 만나자” 트윗

기사입력 2019.11.20 13:2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 6월 30일 판문점서만난 트럼프와김정은 모습.jpg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지난 6월 30일 판문점서 만나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우리 만나자트윗

北김영철,‘적대정책부터 철회하라일축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7(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빨리 행동에 나서 합의를 성사해야 한다우리 만나자고 글을 올려 진의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미친개'라 비난했다는 케이블TV 진행자 그레이엄 레저의 트윗(The sun 기사)을 게시하면서 간접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에 대해 적대정책부터 철회하라고 일축하며 반발하고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미친개는 한시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고 보도한바 있다. 그러면서 우리의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또다시 줴쳐댔다(지껄였다). 미친 개 한 마리가 또 발작했다고 맹비난 했다.

현재 미국에서 민주당 대선경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후보는 김정은 위원장을 독재자로 비난했다. 앤드루 베이츠 선거캠프 대변인은 중앙통신의 비난에 대해 불쾌한 독재자들과 그들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들이 조 바이든에게 위협을 느끼고 있음이 분명하다AP 통신과 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위원장, 조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릴 수는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 그는 사실상 그 보다는 훨씬 낫다고 말했다.

북한의 막말을 반박하면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을 약 올리고 있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졸린 조라고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당신은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성사해야 한다. 곧 만나자!”라고 김정은에게 제안했다.

미디어 팀=윤기창 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kr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