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천수만, 천연기념물 독수리 월동지로 부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천수만, 천연기념물 독수리 월동지로 부상

(서산)0129 서산 천수만, 천연기념물 독수리의 새로운 월동지로 부각 2.JPG
사진은 천수만 서산버드랜드 주변에 몰려온 독수리떼 모습

 

 서산버드랜드, 먹이주기로 독수리 몰려들어 장관 연출

 

세계적인 철새도래지 천수만에 독수리(영명: Cinereous Vulture)가 몰려들어 새로운 월동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는 천수만에 도래하는 독수리가 안정적으로 월동할 수 있도록 로드 킬(차량충돌) 등으로 폐사한 개체를 독수리 먹이로 제공하고 있으며, 그 결과 최대 50개체가 넘는 독수리 무리가 천수만에서 월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천연기념물 독수리와 흰꼬리수리(영명 : White- tailed Eagle)가 서산버드랜드 동편 농경지에 제공되는 고라니 폐사체를 먹기 위해 평균 30개체 정도가 몰려왔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는 주2회 정도 고라니 폐사체 15개체 정도를 독수리의 먹이로 제공하고 있으며, 또한 독수리의 편안한 휴식을 위해 쉼터(횟대) 설치 및 출입자 통제 등의 활동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특히 서산버드랜드 둥지전망대는 독수리들의 다양한 모습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어 서산버드랜드의 새로운 겨울철 볼거리가 되고 있다.

서산시 관계자는 “2017년 청양군에서 독수리가 농약중독으로 폐사된 사건이 발생한 이후 시는 독수리가 천수만에서 안정적으로 월동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국제 보호종인 독수리가 천수만 지역에서 월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먹이를 주고 쉼터를 조성한 결과 독수리가 몰려오고 있다. 독수리들이 안정적으로 월동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호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독수리는 천연기념물 제243-1호 및 멸종위기야생동식물 II급으로 지정되어 보호하고 있으며 유럽 남부와 티베트, 몽골 등에서 번식하고 겨울철에 는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겨울철새다. 독수리는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에서 월동하며 최근 천수만 지역에 10~20개체가 지속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서산/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