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中여행객 태운 버스기사 신종코로나 첫 확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中여행객 태운 버스기사 신종코로나 첫 확진

일본 후생성 관계자가 발표하는 모습11.jpg

 

우한 방문 이력 없이 '사람사람' 전염 첫 사례"

후생노동성 "일본서 '사람사람'감염 인정 안 돼"

가족등 접촉자 100명 넘어일본인 감염자 7

 

세계 각국이 신종코로나 감염 확산으로 비상이 걸린 가운데 일본에서도 우한시에 가지 않은 버스기사가 신종코로나 감염자로 첫 확진돼 검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 버스기사는 우한을 가지는 않았지만 여행객을 싣고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후생노동성(후생성)은 일본 나라(奈良)현에 거주하는 60대 일본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발표했다.

후생성에 따르면 이 남성은 버스 운전기사로 우한에서 일본에 온 여행객을 태우고 장시간 운전을 했다.

그는 이달 811일 우한에서 온 여행객 31명을 태우고 오사카(大阪)에서 도쿄(東京)까지 운전했으며, 1216일에는 역시 우한에서 온 여행객 29명을 태우고 도쿄에서 오사카로 향했다.

1822일에는 중국 다롄(大連)에서 온 여행객을 싣고 버스를 운전 했다.

그는 지난 14일 오한, 기침, 관절 통증 등의 증상을 겪었고 17일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특별한 이상이 확인되지 않았다.

22일 관절 통증과 기침이 악화해 25일 다시 진료를 받았으며 검체 분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 남성은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당국에 설명했다.

후생성은 이 남성과 접촉한 이들이 가족과 여행객을 포함해 1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제/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