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4사 안전∙환경분야 투자 합동검증단 첫 회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4사 안전∙환경분야 투자 합동검증단 첫 회의

 

서산시대산공단환경감시단위촉.JPG
사진은 서산시가 28일 대산4사 안전,환경 투자 합동검증단 위원 위촉식을 갖고 첫 회의를 개최한 모습
 

 

서산시대산공단환경감시단위촉2.JPG
사진은 서산시가 28일 대산4사 안전,환경 투자 합동검증단 위원 15명에 대해 위촉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 한 모습

 

대산4사 안전환경분야 투자 합동검증단 첫 회의

 

위원, 서산시 부시장서산시의원·대학교수·환경전문가 등

 

서산시가 대산4사의 안전·환경분야 8070억 원 투자 약속과 관련 이를 감시 검증할 '합동검증단'을 구성,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시는 2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산4사 안전·환경 8,070억원 투자 합동검증단(이하 합동검증단)’ 위원 위촉식을 갖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맹정호 시장은 이날 위촉직 위원 13명에 대해 위촉장을 수여하고 첫 회의에 들어가 부위원장 선출과 합동검증단 운영규정 제정 및 향후 대산4사의 안전환경분야 투자계획에 대한 이행 검증을 위한 운영방안 등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대산4(현대오일뱅크, 한화토탈, 롯데케미컬, LG화학)는 지난해 안전환경 분야에 8070억원을 투자하기로 약속한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대산4사의 약속 이행사항 확인과 검증을 위해 이번에 합동검증단을 구성·운영하며, 김현경 서산시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시의원, 전문가, 기관단체, 언론인, 지역주민, 공무원 등 15(위촉직 13, 당연직 2)으로 구성했다.

합동검증단은 앞으로 대산4사가 발표한 안전환경분야 8070억원 투자계획에 대한 심의 자문과 투자 이행상황 확인 및 투자시설의 기술적 검토 등 활동을 하게 되며 필요시에는 업체의 협조를 받아 현장 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대산4사는 지난해 한화토탈 유증기 사고 등 크고 작은 환경·화학사고 발생으로 지역주민들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작년 8월 시청 회의실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향후 5년간 안전환경 분야 8070억원 투자계획을 발표한바 있다.

기업별 투자계획은현대오일뱅크는 대산공단 안전가동과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설비개선, 안전환경인프라 확충 등에 2173억원 한화토탈은 노후설비 교체 및 보수, 대기배출시설 개선, 악취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에 3486억원 LG화학은 화학물질 누출감시시설 및 차단시설 설치, 노후설비 교체 등 1407억원 롯데케미칼은 미세먼지 저감, 폐수발생 저감, 노후시설 교체 등 1004억원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지난해 8월 대산4사의 안전·환경분야 8070억원 투자계획 발표는 대산공단이 가동된 지 30년 만에 처음으로 시민들 앞에 기업들이 공개적으로 약속한 것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이제는 투자계획을 구체화시키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개선이 이뤄 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점검과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의 안전권과 환경권이 검증단의 손에 달려 있다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운영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시는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산/뉴스포탈=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