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검역당국'‘비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검역당국'‘비상’

우한폐렴 두번째 확진.jpg

 

국내서 두 번째 '우한 폐렴' 확진 검역당국비상

 

우한시 근무 50대 한국남성 22일 귀국 확진 판정 

 

국내에서 두 번째 우한 폐렴확진환자가 발생해 검역 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자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지난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이 남성은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경유, 22일 밤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다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 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이 환자는 23일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환자로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이 환자를 대상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확인돼 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첫 확진자인 이 여성은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현재 정상체온보다는 약간 높은 상태의 발열 증상을 보이지만 안정적이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감염 확진환자는 2명으로 늘었다.

또 지난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 국내에서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된 25명 전원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검사를 받은 유증상자 절반은 계절 인플루엔자로 확인됐다.

보건소의 능동감시를 받는 밀접접촉자는 모두 31명이며 특이사항은 없다.

WHO는 지난 23일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위원회를 열어 "아직 국제 공중보건위기상황이라고 발표하긴 이르다"라고 결론을 내렸지만, 중국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적극적인 방역 조치를 당부했다.

WHO10일 안에 긴급위원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위원회를 개최하는 것과는 별개로 총력 대응 체계를 유지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우한 폐렴'은 접촉성 감염병으로 확인돼 평상시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디지털 뉴스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