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 행…미국에 경고 의미

기사입력 2019.10.16 19: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정은 백마타고 백두산 올라.jpg
사진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른 모습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 행미국에 경고 의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혁명의 성지'인 백두산과 양강도 삼지연군 건설 현장을 찾았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해 미국에 경고성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백두산과 삼지연군은 김 위원장이 과거 정치·외교적으로 중요한 고비 때마다 방문한 장소다.

앞으로 그가 교착상태에 빠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어떠한 중대한 결심을 할지 주목되는 이유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 위원장이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 정에 오르시었다"고 밝혔다.

이어 백두산 방문이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며 "우리 조국을 최강의 힘을 보유한 강국의 전열로 완강하게 이끄시며 역사의 흐름을 정의와 진리의 한길로 주도해 가시는 김정은 동지의 전설적인 기상이 빛발치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또 백두산 입구에 자리 잡은 삼지연군의 인민병원과 치과전문병원 건설사업, 삼지연 들쭉음료공장 등을 방문, 현재 마무리 중인 2단계 공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

 

김정은 삼지연군 인민병원과치과병원 공사현장지도.jpg
사진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삼지연군 인민병원과 치과전문병원 건설현장에서 공사를 현지지도하는 모습

 

김 위원장은 삼지연에서 "지금 나라의 형편은 적대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의연 어렵고 우리 앞에는 난관도 시련도 많다""미국을 위수로 하는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우리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더는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 그대로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들이 우리를 압박의 쇠사슬로 숨 조이기 하려 들면 들수록 자력갱생의 위대한 정신을 기치로 들고 적들이 배가 아파 나게 골이 아파 나게 보란 듯이 우리의 힘으로 우리의 앞길을 헤치고 계속 잘 살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는 그 누구의 도움을 바라서도 그 어떤 유혹에 귀를 기울여서도 안 된다""오직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길을 불변한 발전의 침로로 정하고 지금처럼 계속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 높이 들고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두산과 삼지연군은 북한이 '항일혁명활동 성지'로 선전하는 곳이며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정치적 상징성이 적지 않다.

김 위원장은 본격적인 남북 대화에 나선 2018년 직전인 201712월 백두산에 올랐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주기 탈상을 앞둔 201411, 장성택을 처형하기 직전인 20132월에도 백두산에서 국정운영에 대해 구상을 한바 있다.

삼지연군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올해의 첫 경제 현장 시찰로 지난 4월에 방문한 곳으로 지난해에만 세 차례 들렀다.

이번 방문이 최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 이후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당장 협상을 서두르기보다는 내부 결속을 다지며 자력갱생으로 어려운 경제 상황을 타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삼지연군 현지지도에는 조용원·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현송월 선전선동부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마원춘 국무위 설계국장 등이 수행하고, 양명철 삼지연군 위원장이 현지에서 영접했다.

 

김정은 백마타고 백두산행.jpg
사진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행을 하는 모습
김정은 백두산 행.jpg
사진은 지난 16일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사진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왼쪽)?조용원(오른쪽)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백두산에서 말을 타고 있다.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