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고려하라

기사입력 2019.10.11 21:4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일 일왕 즉위식.png

정부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고려하라  

문대통령은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는 불참하고 이낙연 총리가 대신 참석하는 방안이 내각에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일왕 즉위식에 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는 잇단 화해의 손길에도 일본 측이 무응답으로 일관하기 때문에 문대통령이 일본을 직접 찾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청와대 측은 또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나설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른바 일본통으로 알려진 이낙연 총리의 참석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지만 실익은 없을 것으로 예측하는 모양새다.

문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행된 지 100일째인 11정부와 기업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무난하게 대응해왔다고 평가했다. 다만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이를 보완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재정을 집행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의 규제조치가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와 국산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고 분석했다는 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전언이다. 정부는 지난 100일간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무난히 대응했다는 평가를 통해 단호한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와중에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에 불참하고 이 총리가 참석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한다지만 이마저도 재고돼야 맞다. 외교장관 카드도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격을 더 낮추던지 아예 안 가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이기주의로 오만함의 극치를 보이는 일본과 외교적 해결은 너무 먼 이야기로 들린다. 탈 일본경제가 현실화된 마당에 문 대통령은 이웃 국가원수로서 일왕 즉위에 대한 예만 갖추면 된다는 게 국민적 정서다정부는 일왕 즉위식에 찾아가서 머리를 조아리느니 보다는 차라리 축전이나 보내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 고려해야 한다.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kr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