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대재앙,3D그래픽 숯덩이 사진은 오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산불 대재앙,3D그래픽 숯덩이 사진은 오해

지난해9월발생한 호주산불이 지금까지불타는 모습.jpg
사진은 예술가 앤서니 허시가 제작한 3D 가상이미지 모습
 

호주 산불대재앙,3D그래픽 숯덩이 사진은 오해

불타는 호주 묘사 가상의 3D 이미지, 실제 사진 둔갑

동작 느린 코알라 멸종위기, 폭우 내려도 여전히 심각

630ha 한반도 면적의 28% 해당하는 숲 완전 소실   

호주가 지난해 9월부터 지금까지 수개월간 지속되는 대재앙 수준의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성에서 호주 전역을 촬영한 듯한 한 장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대륙이 숯덩이처럼 불타고 있는 모습의 왜곡된 사진이다.

이 사진은 소셜미디어(SNS)‘NASA(미항공우주국)사진이라는 이름으로 확산되며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줬다.

미국 팝가수 리애나도 지난 7일 이 사진을 트위터에 게시하며 엄청난 파괴라고 했고 75000회 이상 리트윗 됐다.

네티즌들은 이정도면 호주의 종말 아닌가?”, “사람이 살 수 있기는 한가?”등의 댓글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진짜가 아니라 호주 브리즈번의 예술가 앤서니 허시가 제작한 3D 이미지다. 허시는 사진을 초현실적이거나 비뚤어지게 만드는 작업을 통해 사회를 비판하는 예술가다.

그런데 이 이미지가 마치 진짜 사진인 듯 퍼지자 원작자가 수습에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이 이렇게 널리 퍼질 줄 몰랐다. 이것은 사진이 아니라 호주 상황을 3D 시각화한 그래픽이다. 예술작품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호주 SBS 방송, 호주야후뉴스 등도 오해의 소지가 있는 사진가 영상들이 온라인에 유포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호주산불로 코알라 떼 죽음.jpg
사진은 호주가 불타는 모습
호주산불 대재앙 5개월째 지속.jpg
사진은 호주가 불타는 모습
호주산불로 불타는 숲속에서 코알라도 불타는 모습.jpg
사진은 어린 코알라가 불타는 숲속에서 허둥대는 모습
호주산불로 불타는 숲속에서 코알라를 구조하는 시민모습.jpg
사진은 호주의 한 여성이 불타는 숲 속에서 코알라를 구출하는 모습
호주산불이 불타는 모습.jpg
사진은 호주가 불타는 모습
호주산불이 불타는 모습1.jpg
시잔은 호주가 불타는 모습
호주산불로 도심은 연기로 자욱한 모습.jpg
사진은 호주가 불타는 모습
호주산불로 10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해변으로 피신한 모습.jpg
사진은 1000여명 호주 국민들이 해변으로 피난 나온 모습
호주는 불타고 중국은 먼지로뒤덮여.jpg
사진은 호주는 불타고 중국은 먼지가 뒤덮인 모습의 위성사진

 

국제/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