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장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전격 단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장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전격 단행

추미애 법무장관.jpg
사진은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모습
 

추미애 법무장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전격 단행

'청와대 수사' 한동훈 반부패부장·박찬호 공공수사부장 지방 전보

'대통령 인연'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

심재철 등 5명 검사장 승진법무부 "특정부서 중심 인사 벗어나"   

검찰수사권을 마치 절대 권력처럼 휘둘러 온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진에 대해 정부가 수사지휘라인을 전원 교체하는 등 제동을 걸고 나섰다.

검찰권 행사는 국법질서유지를 위해 최소한도 내에서 발동돼야 하지만 그동안 검찰은 무소불위 검찰권을 지나치게 행사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윤석열 총장 대검 참모진 전원 좌천

8일 오후 전격 단행된 검찰간부 인사에서 청와대의 선거개입·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54·26) 공공수사부장 등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검찰청 참모진이 모두 교체됐다.

법무부는 8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대검(검사장) 간부 32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오는 13일자로 단행했다.

법무부는 인사 제청에 필요한 검찰총장 의견청취 절차를 두고 대검과 공방을 벌이다가 이날 오후 730분경 전격 인사를 발표했다. 관례를 들어 법무부 인사안을 요구한 윤석렬 총장을 패싱한 인사다.

검사장급 대검 참모진 전원이 일선 검찰청으로 발령 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와 청와대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한 한 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박 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조상준(50·26)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이원석(51·27)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두봉(56·25) 대검 과학수사부장은 대전지검장, 문홍성(52·26) 대검 인권부장은 창원지검장으로 노정연(53·25) 공판송무부장은 전주지검장으로 옮기게 됐다.

신임 검사장들이 대거 대검 참모진으로 기용됐다. 심재철(51·27) 서울남부지검 1차장과 배용원(52·27) 수원지검 1차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각각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공공수사부장을 맡는다.

이정수(51·26) 부천지청장이 대검 기획조정부장, 김관정(56·26) 고양지청장이 대검 형사부장, 이수권(52·26) 부산동부지청장이 대검 인권부장으로 각각 승진·전보됐다. 노정환(53·26) 대전고검 차장과 이주형(53·25) 대구고검 차장은 각각 대검 공판송무부장·과학수사부장으로 수평 이동했다.

서울중앙지검장에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임명됐다.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총괄한 조남관(55·24) 서울동부지검장은 법무부 핵심 요직인 검찰국장으로 보임됐다. 두 사람 모두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비서실장으로 근무한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 파견된 경력이 있다. 이 검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동문이다.

강남일(51·23) 대검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전보됐다. 구본선(52·23) 의정부지검장이 대검 차장으로 부임한다.

배성범(58·23) 서울중앙지검장은 고검장으로 승진해 법무연수원장으로 발령 났다. 검찰 내에서 윤 총장과 가장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56·25) 수원지검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다른 서울시내 검찰청 검사장도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 공소유지에 들어간 송삼현(58·23) 서울남부지검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교체됐다. 서울동부지검장에 고기영(55·23) 부산지검장, 서울북부지검장에 김후곤(55·25)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서울서부지검장에 장영수(53·24) 대전지검장이 각각 보임됐다.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검사장으로 5명이 승진했다. 사법연수원 기수별로는 263, 272명이다. 고검장 승진도 대구고검장으로 발령난 오인서(54·23) 서울북부지검장 등 5명이다.

뉴스포탈/디지털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