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신축공사장 타워크레인 전도 3명 사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 신축공사장 타워크레인 전도 3명 사상

인인천 송도서 타워크레인 전도 2명사망.jpg
사진은 인천 송도 건물신축 공사장에서 3일 타워크레인이 쓰러진 모습 /인천소방본부제공
 

인천 송도 신축공사장 타워크레인 전도 3명 사상 

인천 송도 신축 건물 공사장에서 3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쓰러지면서 근로자들이 추락해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소방본부와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832분경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모 절삭공구 제조업체의 사옥 신축 공사장에서 ‘T’자형 타워크레인이 쓰러졌다.

이 사고로 20m 높이의 타워크레인에서 지상으로 추락한 A(58)씨와 B(50)씨 등 50대 근로자 2명이 숨지고 또 다른 근로자 C(34)씨가 왼팔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이다.

사망자 가운데 B씨는 건물 지하 1층으로 추락한 뒤 공사장 잔해물에 매몰돼 있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사고 당시 이 공사장에서는 볼트를 풀어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건물로 치면 10(30m)짜리 타워크레인의 높이를 단계적으로 해체 작업을 진행하던 중 8층 높이(24m) 지점에서 크레인이 쓰러지며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현장 소장은 이날 오전 현장 브리핑에서 크레인 몸체 부위를 연결한 볼트를 해체하던 중이었다공사현장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경찰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소방관 20여명과 함께 고가굴절차와 구급차 등 차량 17대를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였다.

사고가 난 신축 공사장은 모 절삭공구 제조업체가 건설사에 시공을 맡겨 지하 2, 지상 9층짜리 사옥과 교육연구 시설 등을 함께 짓는 곳이다. 20185월 공사가 착공됐으며 오는 4월 준공할 예정이다.

A씨 등 사상자 3명은 시공사 소속이 아닌 모 크레인 설치 업체 소속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공사장 관계자 등이 안전수칙을 지켰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인천/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