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제주통과 강풍과 700mm 물 폭탄

기사입력 2019.09.22 18:3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17호태풍
사진은 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면서 22일 제주에 태풍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서귀포 남원읍 인근 해상에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는 모습

 

17호 태풍 '타파' 제주통과 강풍과 700mm 물 폭탄

농경지 침수·건물파손 등 피해속출, 하늘길·뱃길 다 막혀 

강한 비바람을 몰고 제주 동부를 지나 남부지방에 근접해 대한해협을 통과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인명·시설물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는 항공기 238편의 이착륙이 금지됐고 여객선 166척도 발이 묶였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7호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형급 태풍으로 서귀포 남동쪽 약 110부근 해상에서 35/h로 북동진 중이다.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에 태풍특보가 내려졌고 대부분 해상에 태풍 또는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강풍반경이 350에 달해 제주도와 남부지방 전역이 태풍 영향권에 포함된 상황이다.

현재 제주에 668의 물 폭탄과 초속 40m 강한 바람 등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농경지 침수·건물파손 등 피해 가 속출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남 목포의 55세 여성은 교회 출입 중 강풍으로 외벽 벽돌이 무너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겼지만 현재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설물 피해는 45건으로 집계됐다. 제주도에서 도로 7곳이 침수됐고 가로등·교통표지판, 신호등 등 25개의 공공시설물이 파손됐다.

주택 4동과 농경지 4곳 총 6000가 물에 잠겼고 태양광 시설 1곳이 바람에 날아갔다. 부산에서는 높이 1.2m, 넓이 15m의 아파트 담장 하부 축대가 넘어갔다. 태풍에 대비해 단단히 결박해놨던 선박도 강풍과 높은 파도를 이기지 못했다. 어선 1(부산)과 요트 2(울산)이 좌초됐고 울산에서는 통선 2척이 해상에 표류했다. 일부 주택에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제주 3345, 경북 1059, 경남 885곳 등 총 7387곳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이중 3620곳이 복구 완료됐다.

하늘길과 뱃길도 막혔다. 김해 79, 제주 55, 김포 48편 등 총 11개 공항에 236편이 결항됐고 연안여객선 100개 항로에 166척이 운항이 금지돼 도서지역 주민들도 발이 묶였다.

국립공원 18개의 탐방로 487곳도 입산이 금지됐다. 경남 거가대교와 신안 천사대교도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돼 차량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제17호태풍
사진은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며 울산지역에 태풍경보가 발효된 22일 오후 울산시 동구 일산해수욕장 백사장에 요트 2척이 좌초된 모습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