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꽃지 해넘이·백화산 해맞이 행사 다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꽃지 해넘이·백화산 해맞이 행사 다채

태안군백화산 해맞이 (1).JPG
사진은 지난 1월 1일 태안읍 백화산의 해맞이행사 모습,
태안군연포해수욕장 해맞이.JPG
사진은 지난 1월1일 연포해변에서 열린 해맞이 행사 모습.
 

태안군,꽃지 해넘이·백화산 해맞이 행사 다채

오는 31일 꽃지, 1일 백화산·연포 등 태안 곳곳에서 해넘이·해맞이 행사 개최  

태안군은 다사다난했던 2019 기해년을 보내고 경자년 새해를 맞기 위한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다채롭게 연다.

군에 따르면 군 해넘이 행사는 오는 31일 꽃지해수욕장에서 18회 안면도 저녁놀 축제로 연다. 해맞이 행사는 다음날인 11일 태안읍 백화산과 근흥면 연포해수욕장에서 열며 각 읍·면지역은 주요 명소에서 자체적으로 해맞이 축제를 연다..

서해안 3대 낙조 명소인 안면도 꽃지해수욕장에서 오는 31일 열리는 해넘이 행사는 국가지정 명승 제69호인 할미 할아비 바위를 배경으로 연 날리기 떡국 나누기 소망 풍선 날리기 불꽃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군은 이번 안면도 저녁놀 축제를 통해 관광객들이 붉게 물든 낙조를 바라보며 저물어가는 기해년 한해를 정리하고 새로운 경자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추억을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해 1일 태안읍 백화산과 근흥면 연포해수욕장을 비롯, 안면조각공원, 백사장항(이상 안면읍), 영목항(고남면), 이화산(원북면), 당봉전망대(이원면) 등 총 7곳에서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특히 태안의 진산인 백화산 해맞이 행사에는 가세로 군수를 비롯, 각급 기관·단체장들이 모여 새해 태안의 희망을 기원할 예정이며, 연포해변 해맞이 행사에서는 캠프파이어, 불꽃놀이 등이 열린다.

군은 안전사고에 대비해 완벽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펜션과 민박업소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연말연시에 태안을 찾는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자연과 어우러진 태안의 일몰·일출은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처럼 진한 감동과 낭만을 선사할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태안을 방문해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안/뉴스포탈=윤기창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