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이·비박 맞손'정치 새판 짠다'국민통합연대 출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이·비박 맞손'정치 새판 짠다'국민통합연대 출범

이재오 창립준비위원장.jpg
사진은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 모습

 

친이·비박 맞손"정치 새판 짠다"국민통합연대 출범

보수궤멸 틈타 자유체제 부정한 문재인 정부 심판  

()이명박(친이)계와 비()박근혜(비박)계 보수 인사들이 주축이 된 재야 시민단체 (가칭)‘국민통합연대가 오는 23일 창립대회를 열고 공식출범한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자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은 22일 국민통합연대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립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 갈등과 분열을 통합하고 정치판을 객토(客土)해 새판을 짠다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국민통합연대를 창립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국민통합연대에는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 김진홍 목사, 최병국 전 국회법사위원장, 권영빈 전 중앙일보사장, 이문열 작가 등이 공동대표를 맡는다.

아울러 23일 창립대회에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안상수 전 한나라당 대표를 비롯, 권경석·안경률·전여옥·진수희·현경병 등 전직 국회의원과 박관용 전 국회의장, 노재봉 전 국무총리 등도 창립멤버로 합류할 예정이다. 또한 권성 전 헌법재판소재판관, 김경한 전 법무부장관,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장관 등과 함께 전국 17개 시·도 대표와 중앙위원 등도 함께한다.

국민통합연대는 사전에 배포한 창립선언문과 결의문에서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가치 수호 한미동맹 강화 및 북핵 폐기 문재인 정부 심판 자유진영의 혁신 국민을 위한 대한민국 재정립 등을 다짐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의 탄핵으로 궤멸한 보수는 사분오열 됐고 그 틈을 타서 현 정권과 여당은 대한민국 70년 역사의 자유체제를 부정했다갈라지고 흩어지고 절망에 빠진 우리 모두는 한자리에 모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