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력 정찰기 주말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촌

美 주력 정찰기 주말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저美주력 RC-135W 정찰기.jpg
사진은 美 주력 정찰기 RC-135W 모습
 

주력 정찰기 주말 한반도 비행,대북 감시 강화

 

 

주말 비행,크리스마스 도발 억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감시하는 미군의 주력 정찰기 RC-135W가 주말 한반도 상공을 비행,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나섰다.

북한이 '성탄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을 시사한 상황에서 미군이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22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한반도 상공 31000피트(9448.8)를 비행했다.

구체적인 비행시간과 경로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주말 동안 비행이 이뤄진 것으로 플이된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일반적으로 주말에는 (정찰을) 하지 않는다. (이번 비행은) 특이한 시기(odd timing)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이 정찰기는 이달 초에도 한반도 상공을 잇따라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이 한동안 정찰기의 위치식별 장치를 꺼놓고 비행하다가 다시 의도적으로 위치식별 장치를 켜놓고 비행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공개적으로 대북 감시활동 강화를 보여주면서 북한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전날에는 미 공군의 E-8C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사실도 포착됐다. 이 정찰기는 북한의 미사일 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미 국방부 청사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매우 높은 수준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그 무엇에 대해서도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뉴스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