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내년도 살림살이 규모 1조원 시대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내년도 살림살이 규모 1조원 시대 개막

당진시청 청사.jpg
사진은 당진시청 청사 전경
 

당진시,내년도 살림살이 규모 1조원 시대 개막

2020년 본예산 첫 1조 돌파   

당진시의 내년도 살림살이 규모가 역대 처음으로 1조 원 시대를 열었다.

시에 따르면 당진시의회(의장 김기재)는 지난 19일 당진시의회 제67회 임시회 제2차 정례회 를 열고 2020년 당진시의 본예산을 예비비 포함 1349억 원으로 최종 의결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8707억 원보다 18.8% 증가한 규모다. 회계별 예산규모는 일반회계 8374, 특별회계 1187, 기금 788억 원으로, 각각 올해보다 일반회계 1222, 특별회계 156, 기금 264억 원이 늘었다.

일반회계 분야별 세출예산 규모는 사람중심, 일자리 창출 분야에 약 321억 원을 편성해 첨단 산업단지 육성과 전통시장 활성화, 일자리 창출 및 고용지원 확대에 투입한다.

또 시는 농어촌 분야에서는 1171억을 투입해 농·축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보급, 수산 및 연안관리, 농촌종합개발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386억 원을 투입해 품격 있는 교육·문화도시 조성에도 나설 계획이다.

여기에 맞춤형 복지 실현을 위한 복지 분야는 노인복지 증진 사업 874억 원, 장애인 복지 증진 및 취약계층 보호 198억 등 일반회계 분야별 세출예산 중 가장 많은 2267억 원을 편성했다.

이밖에도 시는 1016억 원을 투입해 주요 도로망 구축과 공원 확충, 대기환경 개선에 나서 자연과 공존하는 조화로운 정주환경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내년도 특별회계 예산은 맑은 물 공급과 쾌적한 수질관리를 위한 상수도사업 특별회계 예산이 486억 원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기금은 농어업발전기금 137억 원, 농산물가격 안정기금 110억 원, 재난관리기금 63억 원, 기업유치기금 101억 등 농업과 재난안전, 기업유치 분야 기금의 규모가 높게 편성됐다.

시 관계자는 지방정부는 국가와 달리 본예산 외에 1년에 보통 2~3차례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는데, 추경 예산을 제외한 당진시 본예산이 1조 원을 돌파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해 살림을 잘 운영해 시민에게 더 많은 혜택과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진/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