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예타 조사대상사업 ‘확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예타 조사대상사업 ‘확정’

조한기 민주당(400+300).jpg
조한기 예비후보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예타 조사대상사업 확정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문대통령 지역공약 포함

   충남도,정부 부처 및 청와대, 여당 관계자 연결 역할 수행

 

서산·태안지역을 생태환경 문화도시로 획기적인 발전을 앞당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이 내년부터 조기에 가시화 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으로 확정했기 때문이다.

조한기 민주당 예비후보는 19일 지역의 숙원사업인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이하 예타 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보도 자료를 통해 밝혔다.

조 예비후보에 따르면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 사업으로 지난 1010일 문대통령이 충남경제투어 당시 양승조 충남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와 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가 대통령께 힘을 실어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적극 지원을 약속해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왔다.

이 사업은 지난 대선 당시 적극 건의한바 있으며, 이 사업이 대통령 지역 공약에 포함돼 추진될 수 있도록 그동안 전 과정을 꼼꼼하게 챙겨왔다. 이번 예타 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조 후보는 양승조 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와 긴밀히 협력하며 정부부처와 청와대, 여당 관계자를 연결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조 후보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충남도민 80%가 찬성하는 사업이다. 서산·태안 주민들께 반가운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 후보는 세계 5대 갯벌중의 하나인 가로림만의 생태환경자원을 보존하면서, 체험과 힐링, 관광을 융복합한 지속가능한 발전의 표준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끝까지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정부 재정이 대규모로 투입되는 사업의 정책적·경제적 타당성을 사전에 검증·평가하기 위한 제도로, 총 사업비 500억 원 이상,( 국고 지원이 300억 원을 넘는 사업) 사업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2715억 원 규모로 이 중 70%는 국비로 지원된다.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설계, 보상, 착공 등 사업이 순차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서산·태안/뉴스포털=윤기창 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