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랏빛 포도의 유혹,영동포도축제 29일 개막

기사입력 2019.08.28 21: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랏빛 포도의 유혹 영동포도축제 개막.jpg
사진은 지난해 열린 포도축제에서 엄마와 함께 축제장을 찾은 아기가 포도따기를 체험하는 모습

 

보랏빛 포도의 유혹 영동포도축제 29일 개막

오감만족 가족과 떠나는 과일나라 체험여행

 

늦여름의 막바지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영동포도축제29일부터 4일간의 힘찬 여정을 시작한다.

영동포도축제는 포도의 고장 충북 영동군에서 올해로 15번째 맞는 대표적인 여름축제다.

축제는 포도를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30여 가지의 다양하고 독특한 체험 프로그램이 강점이다.

올해는 가족과 떠나는 과일나라 체험여행의 슬로건 아래, 모든 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유쾌하고 흥미로운 각종 이벤트와 상설공연이 풍성하게 열릴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29일 오후 7시 영동체육관에서 방송인 김병재 씨의 사회로 한혜진, 박구윤, 지원이, 버드리 등 국내 유명가수가 총출동, 개막식 축하공연에 이어 여름 밤하늘의 수놓을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30일엔 전국색소폰 경연대회가 영동체육관에서 열리며, 31일에는 영동실버문화한마당, 읍면풍물경연대회가 이어진다.

특히, 31일 오후 7시 군민운동장에서는 열리는 추풍령가요제에는 본선 참가자 10명과 우주소녀, 노라조 등 유명가수들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며, 91일에는 영동포도 마라톤대회가 열려 전국 3000여명의 동호인들이 각축전을 벌인다.

이외에도 축제 주인공인 포도를 이용한 다양한 상설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주 체험장인 영동읍 화신리를 비롯, 와인코리아, 농촌체험마을에선 6000(4송이)의 체험비로 포도따기 체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지역 청년들이 만드는 포도밭 착한음악회의 버스킹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전문 DJ와 댄서와 함께 특설무대에서 신나는 음악에 맞춰 포도를 밟는 영동포도축제 메인 프로그램인 포도 밟기도 한아름 추억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포도 바가지그림 그리기, 포도 비치볼 만들기, 포도 물총만들기, 와인족욕 등 오감만족의 체험프로그램이 상시 펼쳐진다.

특히, ‘가족과 떠나는 과일나라 체험여행이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워터슬라이드, 워터에어바운스, 물총 싸움, 어린이 뮤지컬 번개맨등 가족여행 트랜드에 맞게 어린이 관련 콘텐츠를 대폭 확대한 점이 눈에 띈다.

지역의 대표 과인인 포도를 주제로 한 축제이지만, 이곳에서 포도만 만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포도판매장의 포도는 도매시장 최상품으로, 시중가의 10~20% 정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천혜자연이 만든 영동의 특산품과 가공품 또한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포도 구매와 프로그램을 야간에도 즐길 수 있게 시설물을 정비하고 무더위에 대비해 대형포도평상, 워터미스트·분무시설, 야외 그늘막 등을 설치하며 관광객의 건강과 편의를 꼼꼼히 챙긴다.

재단 관계자는 전국 최대의 포도 주산지에서 고품질 포도를 전국에 알리기 위해 마련한 축제로 단순히 포도를 먹기만 하는 축제가 아니라 오감 만족의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라며 유쾌하고 즐거움 가득한 포도 축제장에서 마지막 무더위를 날려버리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