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억대적금 무단 이체한 농협직원 징계 받나?

기사입력 2019.08.20 01:1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광주농협.jpg
사진은 남광주 농협

 

남편의 억대적금 무단 이체한 농협직원 징계 받나?

-농협, 적금 중도 해지·이체는 명의자가 신청해야

농협 여직원이 남편의 억대 적금을 자신의 계좌로 무단 이체한 사실이 드러나 징계를 받을지 주목된다.

19일 남광주농협에 따르면 남광주농협 직원 A씨는 201710, 남편 B씨의 적금 42000만원이 만기가 되자 자신의 계좌로 12000만원, 남편 명의로 새로운 적금계좌를 만들어 3억 원을 각각 이체했다.

A씨는 이후 두 달 만에 남편의 적금을 중도해지한 뒤 15500만원은 자신의 계좌로, 14500만원은 자신의 동생 계좌로 옮겼다.

A씨는 남편의 도장과 통장을 갖고 있었고, 비밀번호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남편은 그해 12'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적금이 이체된 사실을 알고 농협 측에 적금 반환을 요청해 42000만원을 돌려받았다.

이후 남편은 아내를 횡령 등 혐의로 고소하고, 농협에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광주지검은 A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했고, B씨는 고검에 항고했으나 역시 무혐의 처분돼 대검찰청에 재항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광주농협 관계자는 "A씨처럼 타인의 통장과 도장을 지참하고 비밀번호를 아는 사람은 '채권 준점유자'로서 만기 적금 해지·재예치는 가능하지만, 중도 해지·이체는 반드시 통장 명의자가 해야 한다""A씨는 예탁금 해지 업무 위반을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A씨가 실적을 위해 적금을 해지·이체했다고 주장하지만, 남편은 이혼소송을 앞둔 아내가 자신 동의 없이 불법으로 적금을 해지·이체했다고 맞서고 있다""검찰의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여부를 결정할 예정으로 설령 무혐의가 확정되더라도 예탁금 해지 업무를 소홀히 해 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kr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