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주말집회 100만, 평화시위 긴장감 최고조

기사입력 2019.08.18 21: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인대 ", 내정간섭 말라"

무력진압 최후통첩에 긴장감

홍콩경찰 거리행진 결국 불허  

주최 측 300만명 공언했지만

집회장소 최대수용인원 10

15분 머무르는 `유수식` 진행 

홍콩시위대300만평화시위.jpg
사진은 18일 오후(현지시간)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도심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집회는 홍콩 대규모 도심 시위를 주도했던 민간인권전선 주도로 열렸다

지난 2월 연인끼리 대만여행을 떠났다가 여자를 살해한 홍콩 청년을 중국본토로 송환하기 위해6`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개정에 나서자 이를 반대하며 촉발된 대규모 홍콩 시위가 11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사태 진압을 위해 선진에 배치되는 등 언제라도 시위진압에 전격 투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홍콩 정국은 풍전등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정부에 불만을 품은 시위대가 점점 폭력 성향을 띠기 시작하고, 경찰의 강경 대응에 이은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이 제기되자 최근 홍콩 안팎에서는 `비폭력 시위를 전개하자`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이에 17일 집회는 4주 만에 `평화 시위`로 진행됐다. 하지만 시위를 주도하는 홍콩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18300만명이 시위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하며 역대 최대 규모 집회를 전개하고 있어 홍콩 사태는 `평화``충돌`이라는 갈림길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형국이다. 런던 파리 등 세계 곳곳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린 가운데 중국의 의회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미국을 겨냥해 홍콩은 내정 문제라며 간섭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홍콩 정부 통제를 벗어난 혼란으로 비상사태에 이르렀다고 전인대가 판단하면 중국 정부가 무력 진압에 나설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전인대의 담화는 사실상 최후통첩으로 해석된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와 명보에 따르면 주최 측인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후 2(현지시간)부터 송환법 반대와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 진행했다. 주최 측은 당초 이날 오전 10시부터 대규모 집회에 돌입할 계획이었지만 집회·시위 범위와 방식을 놓고 홍콩 경찰 허가를 받는 데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인권전선은 당초 빅토리아공원에서 센트럴 차터 로드까지 거리행진을 벌일 예정이었으나 홍콩 경찰은 폭력 시위가 우려된다며 이를 불허했다. 이에 따라 일부 시위대가 행진을 강행한다면 충돌이 예상됐으나 평화행진으로 진행중이다.

주최 측은 "(역대 최대 규모인) 300만명이 시위에 참여해줄 것을 호소한다""우리의 요구사항이 관철되고 우리의 마음이 그들(정부)에 닿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민간인권전선은 "오늘 집회에 참여하는 인원이 100만명을 넘을 수 있지만 빅토리아공원 수용 인원은 10만명에 불과하다""경찰 요구에 의해 `유수(流水)식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주최 측이 공언한 대로 이날 집회는 오후 4시 기준 유수식으로 실시되고 있다. 유수식 집회는 빅토리아공원 집회에 참여하는 시민이 집회장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 집회가 흐르는 물처럼 무리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는 의미다.

홍콩경찰17일거리행진경비.jpg
사진은 17일 오후(현지시간) 홍콩 주룽반도 내 몽콕 경찰서 인근에서 시위대 진압 경찰이 거리를 걷고 있다.

이날 홍콩 시위대는 마치 소규모 부대로 쪼개지듯 빅토리아공원 집회장에서 코즈웨이베이, 완차이, 애드미럴티, 센트럴 등지로 자유롭게 흩어져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에 대한 조건 없는 석방과 불기소 경찰 행태에 관한 독립적 조사 보통선거 실시 등 `5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콩 경찰은 이날 집회에서 발생할지 모르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3000여 명과 폭동 진압 경찰 100여 명을 투입하며 경계감을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최근 시위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시위대와 충돌하는 것을 최대한 피하려는 분위기다. 홍콩 경찰은 "시위대가 자유롭게 행진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시위대가 폭력을 사용하지 않는 한 경찰도 무력을 동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인 17일 진행된 송환법 반대 시위에서도 주최 측과 경찰 모두 최대한 자제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홍콩 도심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는 주최 측 추산 교사 22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송환법 반대 운동에 참여하는 학생들을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고, 오전에 시작된 집회는 오후까지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일부 시위 참여자가 육교 위에서 경찰 차량에 쓰레기통을 던지고 경찰이 이에 맞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 탄)을 발사하기도 했으나 더 이상의 충돌은 없었으며, 시위대는 저녁 8시 무렵 대부분 해산했다.

폭력 성향을 띠던 홍콩 사태가 다소 `평화 시위` 모습으로 선회하고 있지만 `가짜 뉴스`들이 터져 나오면서 홍콩 시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무장경찰이 이미 홍콩 폭동 진압 경찰에 투입돼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에 나서고 있으며,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번호판을 단 차량이 시위 현장에서 목격됐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소문의 상당 부분은 확인되지 않은 뉴스로, 친중파와 반중파 모두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소문을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18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전인대 외사위원회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일부 미국 의원이 홍콩 시위대를 두둔하는 것에 강력한 불만을 표명했다. 전인대 외사위원회는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극단적인 폭력 행위는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 위반에 해당한다""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홍콩의 법치와 질서를 짓밟으며 홍콩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위협해 반드시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