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당선축하금 수수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 구속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당선축하금 수수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 구속

양천구청.jpg

 

부인 당선축하금 수수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 구속 

부인의 구청장 당선축하금 수수혐의로 고발된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김수영 현 양천구청장의 남편)이 9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검찰(서울남부지검 형사6)이 청구한 이 전 구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남부지법은 증거인멸이 우려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전 구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해 심문을 받았다.

이 전 구청장은 20146월 지방선거 직후 양천구 지역사업가의 사무실에서 부인인 김수영 구청장의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받아 김 구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달 각각 알선수재 혐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이 전 구청장과 김 구청장 부부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최근 양천구청을 압수수색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했다.

 김 구청장은 2014년 처음 구청장에 당선됐으며, 지난해 재선에 성공했다. 이 전 구청장은 2010년 양천구청장에 당선됐으나 같은 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이듬해 대법원에서 벌금 250만원의 당선무효형이 확정돼 구청장직을 상실했다. 그러나 이 전 구청장은 사후에 허위사실공표 혐의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안타깝게도 이미 구청장직을 내려놓은 뒤였다.

뉴스포털 미디어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