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원내대표 심재철, 정책위의장 김재원 선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새원내대표 심재철, 정책위의장 김재원 선출

한국당 새원내대표 5선 심재철의원 선출.jpg
사진은 심재철 새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결선투표에서 승리의 꽃다발을 받은 모습
 

한국당 새원내대표 심재철, 정책위의장 김재원 선출

심재철"당장 '4+1' 중단 요구할 것"   

자유한국당은 9일 새 원내대표로 5선 심재철(경기 안양동안을) 의원을 선출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 결선 투표에서 총 106표 가운데 가장 많은 52표를 얻어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원내대표와 한 조를 이뤄 출마한 신임 정책위의장에는 3선 김재원(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이 선출됐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1차 투표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는 39표를 얻었으나 과반을 득표하지 못해 27표를 얻어 공동 2위를 차지한 강석호·이장우 조, 김선동·김종석 조와 함께 '3파전' 결선 투표를 치렀다.

투표 결과 강석호·이장우 조와 김선동·김종석 조는 결선투표에서도 똑같이 27표씩 나눠 가졌다.

당내 비주류파인 심 의원과 '친박 핵심' 전략가로 통하는 김 의원이 신임 원내 지도부로 선출됨에 따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둘러싼 대치정국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당이 잘 싸우고 이 난국을 잘 헤쳐 나가기 위한 여러분들의 고심과 결단이 이렇게 표로 모아졌다""앞으로도 겸허한 마음으로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당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선거법, 예산안을 놓고 오후에 협상에 들어갈 것 같다""여당 원내대표, 그리고 국회의장에게 찾아가 오늘 당장 예산추진을 스톱하라, '4+1'은 안 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신임 정책위의장은 "지금까지 여당에서 저질러 온 여러 가지 내용들을 잘 알고 있다""오늘부터 협상에 다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로 아껴주며 의원 여러분이 역량을 최고조로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보겠다""그래서 이기는 정당, 늘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뉴스포털 미디어 팀=skcy21@newsportal.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