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윤석열 검찰총장 임명“권력눈치 보지마라”

기사입력 2019.07.25 15: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대통령 윤석렬총장임명11.jpg
사진은 문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담소를 나누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문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권력눈치 보지마라

-윤총장,“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고 엄정하게 소신껏 처리 하겠다

 

문대통령은 25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형 비리에 대해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그런 자세로 엄정하게 일을 처리해 국민들의 신뢰를 얻으셨다그런 자세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적용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대통령은 또 청와대든 정부든 또는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라도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 달라그렇게 해야만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서 국민들이 체감하게 되고 권력의 부패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대통령 윤석렬총장부인 김건희에 축하꽃다발수여.jpg
사진은 문대통령이 윤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부인 김건희씨에게 축하의 꽃다발을 수여하는 모습

 

문 대통령은 또 윤 총장에게 검찰의 변화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이 그동안 보여 왔던 내부적인 행태를 청산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민주적인 통제를 받으면서 국민들을 오히려 주인으로 받드는 그런 검찰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이게 셀프개혁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공수처 설치라든지 또는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 검찰의 근본적인 개혁이 이뤄지기를 그렇게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다수 검사들은 맡은 바 직무에 충실해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을 잘해오셨기 때문에 그런 변화 요구에 대해 검찰 내부에서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조직 논리보다 국민 눈높이가 중요한 시대가 됐다고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것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주길 바란다""반칙·특권을 용납하지 않고 정의가 바로 서는 세상을 만들고, 특히 강자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약자에게 군림하거나 횡포를 가하고 괴롭히고 갑질하는 일을 바로 잡아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게 검찰의 시대적인 사명"이라고 당부했다

문대통령 윤석렬총장부부와기념촬영.jpg
사진은 문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부인 김건희씨와 함께 기념촬영한 모습

 

이어 "아주 중요한 시기에 아주 중요한 직책을 맡아 어깨가 무거울 것으로 생각되지만 잘하실 것으로 믿는다""아마 검찰총장 인사에 이렇게 국민 관심이 모인 것은 역사상 없지 않았을까 싶다. 그만큼 국민 사이에 검찰 변화에 대한 요구가 크고 윤 총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윤 신임 검찰총장은 "검찰에 계신 분들은 지내온 것보다 정말 어려운 일들이 앞에 놓일 것이라고 말씀하시지만, 늘 원리 원칙에 입각해 마음을 비우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검찰 제도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여러 정치적 환경이나 사회적 요구에 의해 검찰에 맡겨진 일들이 시대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저희는 본질에 더 충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들을 잘 받들고 국민의 입장에서 고쳐나가겠다""어떤 방식으로 권한 행사를 해야 하는지 헌법정신에 맞도록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여러 가지 많은 일을 함에 있어서 헌법과 국민들이 생각하는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해나가겠다""부족함이 많은 저에게 한 나라의 형사법 집행을 총괄하는 큰일과 개혁에 관한 업무를 맡겨주셔서 어깨가 무겁다.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미디어 팀 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ccnewsland.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