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호 서산시장,대산항 항만이용 활성화 주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정호 서산시장,대산항 항만이용 활성화 주문

(서산)1121 맹정호 서산시장, 대산항 활성화 위해 대산항 적극 이용 당부 1.JPG
사진은 지난 20일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서산 대산항 유관기관 및 기업 단체장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한 모습.
  

맹정호 서산시장,대산항 항만이용 활성화 주문

타 지역 항만 이용 지역화물 이탈방지

수도권 신규화물 유치 적극 노력 다짐   

맹정호 서산시장이 대산항 화주들에게 지역화물 타 지역 이탈방지와 지역항만 이용 활성화를 주문하고 나서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맹 시장은 지난 20일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대산항 유관기관 및 기업·단체장들과의 간담회에서 대산항 항만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이 같이 주문했다.

맹 시장은 이날 충남에서 발생되는 화물 중 대산항에서 처리되는 비율이 13.2%에 불과하다서산에서 발생한 화물이 타 지역 항만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대산항 화주들이 적극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서산 대산항의 컨테이너 화물 처리량은 10월말 기준 6111TEU이며, 이는 작년 동기 76656TEU 대비 22%나 감소한 수치이다.

물동량 감소 원인은 세계 해운시장의 불황과 중국 수출 물동량 감소, 대산공단 유화 3사의 정기 수리 등 때문으로 분석되며, 특히 지역 생산화물의 부산, 인천 등 타 지역 항만 수출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참석자들은 이날 지역화물 뿐만 아니라 수도권, 충청권 등지의 신규화물 유치가 대산항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하다는 점을 공감했으며, 선박 입출항, ·도선, 하역 등 항만서비스 품질 향상으로 항만 고객의 신뢰도를 높이고 이용하기 편리한 항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점도 인식을 함께했다.

맹정호 시장은 우리 지역에서 생산되는 화물이 대산항에서 수출되지 않고서는 항만 활성화를 말할 수 없다, “타 지역 항만으로 이탈하는 화물을 대산항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신규화물 유치에 나서는 등 지역화주 및 관계기관·단체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산)1121 맹정호 서산시장, 대산항 활성화 위해 대산항 적극 이용 당부 2.JPG
사진은 지난 20일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서산 대산항 유관기관 및 기업 단체장 간담회 모습.

 

서산=윤기창 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