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교육도시 조성‘박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교육도시 조성‘박차’

성기찬과장정ㄹㅖ브리핑.JPG
사진은 성기찬 평생교육과장이 14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서산행복교육도시 조성사업과 관련 정례브리핑 하는 모습.

 

서산시,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교육도시 조성박차

- 고교무상교육, 진로진학상담센터, 서산행복교육지구 등 교육지원 확대

 

서산시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교육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기찬 평생교육과장은 14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2019년 서산시 10대 핵심과제중 하나인 행복교육도시 조성사업이 순항중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해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을 위한 고교 무상교육과 서산진로진학상담센터운영, 서산행복교육지구 지정 등 시민이 행복한 교육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추진되는 시의 핵심 사업이다.

서산행복교육도시 조성 박차

시는 이를 위해 지난 1월 충남도교육청과 서산행복교육사업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업과 소통을 기반으로 아기 낳고 키우기 좋은 서산 만들기에 총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우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과 저출산 위기에 따른 인구 절벽시대를 맞아 어려운 경제적 여건을 극복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서산을 만들기에 나섰다.

시는 지난 3월 새학기부터 고교무상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소요예산은 총34억원(도비 17억원, 시비 17억원)으로 관내 8개 고교 1~2학년 2800여명이 혜택을 받고 있으며, 3학년 학생들은 충남교육청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시는 지난 4월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수준 높은 맞춤형 입시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서산진로진학상담센터를 개소해 운영 중이며, 개소이후 현재까지 대입, 고입 맞춤형 심층 상담이 80여건을 진행하였고 180여건의 상담이 예약되어 있는 등 학생들과 학부모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입시상담관이 학교에 직접 방문해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최신 입시정보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진로진학마당과 도교육청 진로진학지원단과 연계한 대입·고입 설명회도 계획돼 있어 학생과 학부모 모두가 만족하는 유익한 시간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서산시는 충남교육청에서 공모한 올해 충남행복교육지구운영 지자체로 선정돼 공교육과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공교육혁신 지원, 마을교육 활성화, 마을교육 생태계 조성의 정책과제 실현을 목표로 향후 5개년동안 심도 있게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교육경비보조금 77억 편성 지원

뿐만 아니라 서산행복교육도시 조성사업 뒷받침을 위해 올해 교육경비보조금으로 771700만원을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385800만원 즉 2배로 늘어난 금액이며 미래의 밑거름이 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해 관내 54개 초··고교의 우수·특기 학생동아리 지원 등 다양한 교육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성기찬 평생교육과장은 서산행복교육도시 조성 사업은 교육에 대한 부담은 덜고,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을 통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서산을 만들어 저출산 위기극복이라는 국가적, 지역적 과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학생들이 높은 역량을 갖춘 미래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복교육도시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산= 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