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대장급 내정,육군총장 서욱ㆍ공군총장 원인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대장급 내정,육군총장 서욱ㆍ공군총장 원인철

서욱 육군총장 내정자.jpg
사진은 서욱 육군총장 내정자 모습

 

軍대장급 내정, 육군총장 서욱ㆍ공군총장 원인철

 

국방부는 8일 신임 육군참모총장 서욱(56)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중장), 신임 공군참모총장에 원인철(58) 합참차장(중장)을 각각 내정했다.

국방부는 이날 상반기 군() 장성 인사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서 내정자는 육사 41기다. 그동안 합참과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작전 분야 요직을 두루 거친 대표적인 작전 통이다.

1985년 동부전선 GP(감시초소 소대장)을 시작으로 전방부대 사단장과 군단장을 역임했으며,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처장 및 기획참모차장과, 합참 작전부장, 작전본부장을 거쳤다.

서 내정자의 발탁은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대비해 한반도 전구(戰區) 작전을 주도할 능력을 갖춘 예비 한미연합사령관 확보까지 염두에 둔 인사로 해석된다.

원인철 공군총장 내정자는 공사 32기다. 그동안 공군작전사령부와 합참의 작전·훈련부서를 두루 거친 공군 내 대표적인 작전통이다.

원 내정자는 제19전투비행단장을 거쳐 공군작전사령부 부사령관, 합참 연습훈련부장, 공군참모차장, 공군작전사령관,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국방부는 원 내정자는 "변화하는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한 전략적·작전적 식견과 훌륭한 인품을 겸비해 공군총장 최적임자"라고 설명했다.

합사 부사령관에는 최병혁 육군참모차장(육사 41·중장), 지상작전사령관에는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관(학군 23·중장), 해병대사령관에는 이승도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장(해사 40·소장)이 각각 내정됐다.

최 내정자는 연합사 지구사 계획장교, 5군단장, 육군본부 감찰실장 등을 역임한 연합 및 합동작전 전문가다. 남 내정자는 특수전사령관, 3사단장, 학생군사학교 교수부장 등을 역임한 야전작전 및 특수전 분야 전문가다. 이 내정자는 해병 2사단장, 해병대 사령부 전력기획실장 및 참모장, 연합사 연습처장 등 작전분야 핵심 직위를 두루 거친 해병작전 분야 전문가다.

국방부는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준비를 적극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고려해 군 내부에서 신망이 두텁고 올바른 인품을 갖춘 인물을 내정했다""특히 서열 및 기수, 출신 등 기존 인사 관행에서 탈피해 출신 간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고, 오직 능력 위주의 인재를 등용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장성인사를 통해 육군총장·공군총장·연합사 부사령관·지상작전사령관 내정자 4명이 중장에서 대장으로 진급하게 됐다.

이날 장성들은 9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미디어팀=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