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운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해경,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운영

마약류 자진신고가간 홍보 현수막 게재111.jpg
사진은 태안해경이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홍보현수막을 내 건 모습

 태안해경,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 운영

이달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자수한자 특별 선처  

태안해경은 이달부터 오는 6월 30일까지 마약류 투약자 특별자수기간을 운영한다. 마약류 투약자 중 치료·재활 의지가 있는 투약자를 선처하고, 치료·재활의 기회를 부여해 이들의 건전한 사회복귀를 도모하기 위해서다.

해경에 따르면 특별자수대상은 마약·향정신성의약품· 대마 등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에 규정된 마약류를 단순 또는 상습 ․ 중증투약자 등이다.

자수는 ▲본인이 경찰서에 직접 출석하거나 전화, 서면 신고 ▲가족, 보호자, 의사, 교사 등을 통한 신고 ▲기소중지자가 자진출석한 경우 등이다.

특전은 이번에 자수하면 자수경위, 개전의 정, 치료재활 의지, 의사의 소견, 주변 환경 등 제반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치료·재활 의지가 있는 단순 투약자에게는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의 치료재활 입소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적극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의 입소교육보다 더욱 강력한 재활치료효과가 필요한 경우 중중 및 상습투약자는 마약환자 치료병동을 보유한 전국 22개 지정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조치할 방침이다.

특히, 자수자와 가족·보호자 등 제3자 신고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명단을 비공개 하는 등 개인정보보호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해경관계자는 “주변에 마약류 투약자가고 있으면 주저 말고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마약류 특별자수기간은 UN이 지정한‘세계마약퇴치의 날을 기념하고, 마약에 대한 폐해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2001년부터 매년 3개월 간 자수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태안=창 skcy21@ccnewsland.co.kr

 

 

 

구독 후원 하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