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전체기사 보기

당진시,‘2020 충남도민체전’ 코로나19로 …

당진시,‘2020 충남도민체전’ 코로나19로 연기

사진은 김홍장 당진시장과 백종석 당진시체육회장이 25일 당진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2020충남도민체전은 1년간 미뤄 내년에 개최하게 해달라고 충남도체육회에 요청했다고 밝히는 모습.당진시제공 당진시,‘2020 충남도민체전’코로나19로연기 코로나19로 인한 순연, 2021년 당진시 개최 당진시에서 개최예정이던 충남도민체육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내년 개최로 미뤄질 전망이다. 당진시와 당진시체육회(회장 백종석)는 25일 당진시청 브리핑 룸에서 ‘2020충청남도체육대회’를 1년 미루는 방안을 충청남도체육회에 요청했다 백종석 당진시체육회장과 김홍장 당진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백 체육회장은“코로나19의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고 충남 지역에서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가을에 2차 대유행 가능성 전망되고 있다”며“이러한 상황에서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1년 미루고 2021년에 개최하게 해 달라고 도 체육회에 요청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당진시에서 개최 예정인 2020충남도민체육대회는 당초 6월 11일부터 6월 14일까지 4일간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잠정연기 된 상태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금까지 도민체전을 철저히 준비를 해왔다. 체전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 했으나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연기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며, “당진시민 여러분들의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진/뉴스포탈=skcy21@newsportal.kr

전주국제영화제,28일 사상 첫 온라인 개막

전주국제영화제,28일 사상 첫 온라인 개막

사진은 김승수 조직위원장과 이춘동 집행위원장이 28일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개막식에서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한 모습.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제공 전주국제영화제,28일 사상 첫 온라인 개막 조직委,"코로나19 위기 극복해 낼 것"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8일 오후 8시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사상 첫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시대의 변화에 발맞춘 116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이날 개막식은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영화제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자 심사 상영, 온라인 상영, 장기 상영회로 진행된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는 배우 김규리와 이승준의 사회로 작지만 알찬 온라인 개막식을 치뤘다. 개막식에는 김승수 조직위원장과 이준동 집행위원장을 비롯, 소수의 영화제 게스트와 심사위원, 경쟁작 감독 등 약 90여 명이 참여해 전주국제영화제의 도전적인 행보를 응원했다.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의 상징인 큐브와 팔복예술공장 등을 내세운 홍보 영상으로 시작해 '움직임의 사전' 정다희 감독이 연출한 트레일러 상영과 전주 지역 교사들로 구성된 인디밴드 ‘뮤즈그레인’의 신곡 ‘일하고 싶다’ 공연 영상, 마지막으로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감독들의 셀프 영상과 응원 메시지로 이어졌다. 영상물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관객과 영화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영문 자막본으로 상영됐다.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지난 20여 년 동안 전주국제영화제 앞에 수없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늘 용기와 연대로 극복해 왔다“며”이번 코로나19 위기로 비록 그 형식을 달리하긴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뜨거운 용기와 따뜻한 연대로 극복해 낼 것“이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올해의 달라진 영화제 개최 방식을 설명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뒤흔들었고 여기에서 영화계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러나 코로나에 대응하는 새로운 방식의 영화제와 더욱 강화된 창작 지원 프로그램으로 대안 영화 제작에 더 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같은 전주국제영화제의 용기 있는 시도에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전주국제영화제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심사위원과 상영작 감독 및 관계자를 위한 심사 상영, 관객들을 위한 온라인 상영(wavve.com)을 진행한다. 29일부터는 유튜브의 지원을 받아 특정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영화를 둘러싼 담론을 들여다보는 '영특한 클래스', 감독과 출연자들이 본인의 작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전주대담', 다양한 감독과 배우들이 함께 모여 자신들의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전주톡톡' 등 프로그램 이벤트를 온라인 생중계로 선보인다. 프로그램 이벤트의 온라인 생중계 일정은 전주국제영화제 홈페이지와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내달 9일부터 진행하기로 예정한 장기 상영회를 잠정 연기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그 무엇보다 안전한 영화제를 지향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안정세가 지속되는 상황이 되면 다시 장기 상영회 일정을 계획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포탈/디지털 뉴스 팀=skcy21@newsportal.kr

이선희,재혼 14년 만에 또 협의 이혼‘결별’

이선희,재혼 14년 만에 또 협의 이혼‘결별’

사진은 국민가수 이선희 이선희,재혼 14년 만에 또 협의 이혼‘결별’ 가수 이선희(56)가 재혼 14년 만에 또 협의 이혼 결별했다. 이선희는 최근 남편 정모씨와 협의이혼을 통해 결별했다고 매체가 26일 보도했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다. 이선희와 정 씨는 정 씨의 장기간 해외 체류로 인해 협의이혼 전에도 상당 기간 별거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희는 지난 2006년 11월 초 9세 연상 정 씨와 가족, 친지만 참석한 가운데 비밀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선희는 결혼식 이후 자신의 팬 카페에 글을 올려 결혼 사실을 알린바 있다. 이선희는 결혼 직후 미국으로 건너가 딸의 유학 생활을 뒷바라지하며 보내다 2008년 귀국해 가수 활동을 재개했다. 이선희는 결별에도 '가수 이선희'로서 변함없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선희는 오는 6월 15일 새 앨범을 낼 계획이다. 정규 16집으로 진행될 예정인 이 앨범은 파트 1이 먼저 나오고, 이후 가을께 파트 2가 발매될 것으로 알려졌다. 파트 1에는 전곡 이선희가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곡들이 담길 예정이다. 여성 가수가 16집 정규 앨범을 내는 건 대한민국 가요사에서 기념비적인 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가수 이선희'의 아티스트적 열정을 엿볼 수 있다. 한편 이선희는 지난 1984년 MBC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로 대상을 받으며 가수로 데뷔했다. '아! 옛날이여', '괜찮아', '알고 싶어요', '나 항상 그대를' 등 수 많은 히트곡을 내며 인기를 끌었다. 지난 2011년에는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단독공연을 갖기도 했다. 지난 2018년에는 남측 가수를 대표해 북한 평양에서 조용필 등과 공연을 펼치는 등 데뷔 이후 40년 가까이 '국민 가수'의 타이틀을 유지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